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노벨상 타려고 ‘선 북핵 폐기 - 후 보상’ 원칙 양보 말라

기사승인 [1254호] 2018.05.14  14:05:19

공유
ad43
문재인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 추진은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이 열리기도 전부터 나돌기 시작했다. 지난 3월20일 ‘대한민국직능포럼’이란 시민단체는 문 대통령의 노벨상을 추진키로 했었다. 이 단체에는 작년 문 대통령 대선 캠프에서 활동한 사람들도 일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청와대측은 “민망스럽다”고 했다. 이어 “남북, 미북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지만 이제 첫걸음일 뿐이라”며 “바람직스럽지 않다”고 반대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 프레더릭 켐프 회장은 5월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노벨상 욕심을 소개했다. 그는 트럼프의 친구로부터 트럼프가 북한 김정은과 “딜(거래)을 하고 노벨상을 받고 싶어한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했다. 그런가 하면 영국 BBC 방송은 문 대통령이 “미·북 대화를 이끌어 내 핵 위협을 감소시키는 데 성공한다면 노벨평화상을 탈 수 있지만” 실패하면 “나라를 파괴하는 공산주의자”로 전락될 것이라고 3월9일 예견했다.
남북, 미북 정상회담과 함께 노벨상 수상과 관련된 말들이 끊임없이 떠오른다. 그러나 북핵은 한 두 사람의 노벨상 욕망을 채우기 위해 흥정의 대상이 되어서는 아니 된다. 노벨 평화상을 타기위해 ‘선 북핵 폐기-후 보상’ 원칙을 양보해선 안 된다. 또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상태(CVID)’로 마무리 짓지 아니하고 북한이 빠져나갈 구멍을 터줘서도 아니 된다. 만약 한미 두 나라 지도자들이 노벨상 수상을 위해 북한에 양보한다면 역사의 죄인이 된다. 동시에 노벨상에도 불명예의 상처를 낸다.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이 추한 오점을 남겼음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
김 대통령은 잔혹한 독재자 김정일에게 현금 4억5천만 달러와 상품 5000만 달러를 불법으로 건네주고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켰다. 이 공로로 그 해 12월 노벨 평화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김 대통령이 노벨상을 탄 지 2-3년 만에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김정일에게 엄청난 돈을 찔러주었다는 사실이 폭로되기 시작했다. 김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은 불명예와 치욕의 대상으로 전락되고 말았다.
미국의 일간지 ‘월스트리트 저널’은 2003년 2월5일자 사설에서 ‘북한이 돈을 받기 위해 정상회담에 참가했기 때문에 이제 이 (노벨)상은 전적으로 (김대중 대통령이) 받을 가치가 없다’고 비판했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2003년 6월26일 보도를 통해 정상회담을 위해 막대한 돈을 북측에 지불함으로써 ‘햇볕정책의 신뢰성을 위협하며...김대중 대통령의 명성을 더럽힐 수 있다.’고 적시했다.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도 2003년 6월26일 ‘노벨 평화상에 상처가 났다’는 제목의 사설을 썼다. 이 사설은 김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돈 주고 샀다’고 비난 받는다며 ‘햇볕정책은 거액의 뒷돈으로 유지됐다는 의혹이 증명되었다.’고 논평했다. 그 밖에도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2002년 10월9일자에서 김 대통령 측근들이 노벨상 수상을 위해 조직적으로 극비 로비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 대통령의 노벨상은 그의 ‘명성을 더럽혔고’ 노벨상에 상처를 냈으며 햇볕정책이 ‘거액의 뒷돈으로 유지’된 것으로 조롱받는다. 그로부터 18년 만에 다시 노벨상 수상이 입길에 오른다. 18년 전처럼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도 북에 퍼주거나 양보하면서 노벨상을 받으려 해선 안 된다. 두 사람은 먼저 북핵이 ‘선 폐기-후 보상’원칙 에 따라 완전 폐기되도록 진력해야 한다. 그리고 난 다음 ‘로비’ 없이 노르웨이의 노벨상 위원회 결정을 기다리면 된다. 거기에 두 사람의 명예도 살고 북핵의 완전폐기와 한반도 평화의 길도 열린다.

■ 본면의 내용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정용석 교수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