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위급회담 北 돌발 중지’에 바른미래당 “판문점 선언, ‘쇼’가 아니었길”

기사승인 [0호] 2018.05.16  10:12:50

공유
ad43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왼), 권성주 대변인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바른미래당은 남북고위급 회담이 예정됐던 16일 북한이 돌연 중지 통보를 한 사실과 관련, “구체적 행동과 실천을 위한 군사회담을 당일 새벽에 돌연 취소하는 북한의 모습에 지난 판문점 선언이 ‘쇼’였던가 불안이 앞선다”며 우려를 표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판문점 선언에서 보였던 모습들은 그저 잘 짜인 연기에 불과했던 것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권 대변인은 “주한미군에 대해 ‘문제 삼지 않겠다’고 했던 북한이 이미 진행 중인 연합훈련을 문제 삼는 것엔 하등의 명분도 없다”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말하며 미군 주둔의 필요성을 알고 있다 했고, 핵 실험장 폐쇄 장면을 공개하겠다고 했던 북한의 모습에 핵 폐기 진정성은 없었던 것인가”라고 우려했다.

그는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에서 품은 비핵화와 평화의 바람이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금이 가는 것인가”라며 “북한의 일방적 통보에 진의 확인조차 못하고 우왕좌왕 하는 우리 정부 모습은 국민들께 자괴감을 안긴다. (남북) 핫라인은 청와대 일자리상황판과 같은 장식품에 불과한 것인가”라고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이어 “쇼가 아니었길 바란다”며 “(정부는) 더 늦기 전에 북한을 향한 우리의 냉철한 자세를 갖춰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한·미 공군 연합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이유로 내세워 고위급회담 중지를 우리 측에 통보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