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찰 '고려대학교 화장실 몰카' 유포자 찾는다

기사승인 [0호] 2018.05.16  12:28:44

공유
ad43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울 성북경찰서는 여성우월주의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WOMAD)'에 '고려대학교 화장실 몰카' 영상·사진이 게시됐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등 내사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은 최근 고려대 총학생회 측 입장문과 언론보도를 통해 사건을 인지,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워마드가 등급제로 운영돼 비밀게시판 등 접근이 어렵다"며 "총학생회 측 고발장 접수 후 구체적 피해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학교 측 성폭력대책위원회 등과 함께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기초 사실관계 확인 후 관련 법리검토를 할 예정이다.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나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를 염두에 두고 몰카 촬영자와 유포자 등을 특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5일 고려대 총학생회 측은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통해 "‘워마드’라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고려대학교 캠퍼스 내 화장실에서 촬영된 몰래카메라 영상(사진)이 유포되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며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트위터 '워마드 데스노트 박제'라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에는 고려대,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등의 남자화장실 몰카라는 내용의 사진들이 게시돼 있다.

해당 트위터 계정은 '워마드 등업한 회원만 볼 수 있는 '데스노트' 게시판 게시물들 박제하는 트위터 계정'이라는 소개글을 올렸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