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최순실 독일재산 몰수 대신 추징 보전 된다

기사승인 [0호] 2018.05.16  13:38:19

공유
ad43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법원이 최순실(62)씨 독일 재산에 대한 검찰의 추징보전 청구를 받아들였다.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문석)는 지난 11일 검찰이 청구한 추징보전에 대해 16일 인용을 결정했다.

추징보전 인용으로 최씨는 독일에서 설립한 1인 기업 코어스포츠 등 해외 재산 일부를 임의로 처분할 수 없게 됐다. 코어스포츠는 삼성그룹으로부터 정유라(22)씨 승마지원 명목으로 용역대금을 받은 바 있다.

재판부 결정에 따라 검찰은 최씨의 독일 재산 환수를 위해 현지 사법당국과의 공조 절차에 돌입하게 된다.

추징보전이란 피고인이 뇌물 범죄로 법원 확정판결을 받기 전에 재산을 숨기거나 처분하지 못하도록 하는 임시 조치다. 추징보전이 인용된 부동산에 대해서는 매매나 증여, 임차권 설정 등을 할 수 없다.

검찰은 지난 11일 추징보전과 함께 몰수·부대보전 청구도 했지만 재판부는 추징보전에 대해서만 판단을 내렸다.

앞서 최씨 1심 재판부는 지난 2월 삼성그룹이 정씨 승마지원 명목으로 제공한 마필 등 72억9000여만원을 뇌물로 판단, 같은 금액만큼 추징을 명령했다.

또 1심 재판부는 지난해 5월 박영수 특검이 최씨 소유 미승빌딩 등에 청구한 추징보전을 인용한 바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