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권양숙 여사 비서실장, ‘MB정부 사찰’ 심경 밝힌다

기사승인 [0호] 2018.05.17  09:33:00

공유
ad43

-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단독 인터뷰

<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72) 여사의 비서실장이 ‘국정원 포청천 공작팀 사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6일 SBS에 따르면 시사교양 예능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권양숙 여사를 수행해온 비서실장을 단독 인터뷰했다. 비서실장은 2012년까지 10년 동안 청와대 경호팀에서 근무했으며, 그 후 봉하마을에서 권 여사를 수행했다.

제작진은 “‘비서실장이 지금도 (권 여사를) 보좌하는 입장에서 모든 것이 조심스러웠지만, 사적인 영역에 대한 불법 사찰에 대해 한번 쯤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판단해 인터뷰에 응했다”고 전했다. 17일 밤 11시10분 방송.

한편 포청천 공작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대북 첩보를 담당해야 할 조직·예산을 전용, 한명숙(74) 전 국무총리, 박지원(76)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62) 서울시장 등 당시 유력 야당 정치인에 대한 불법 사찰이 진행된 것을 말한다.

국정원은 권 여사가 2011년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당시 북측 인사를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미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여사의 국내 활동 역시 마찬가지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