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대목동병원 의료사고 의혹 논란...보건의료노조 혁신대책 마련 촉구

기사승인 [0호] 2018.05.17  16:47:32

공유
ad43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이대목동병원에서 또 다시 의료사고 의혹이 불거졌다. 그 가운데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보건의료노조)이 의료사고 근절을 위한 혁신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냈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대목동병원은 최근 류마티스 치료를 받은 환자 A씨에게 일주일에 6알을 먹으라는 것을 하루에 6알로 잘못된 처방을 내렸다.

약을 복용한 A씨는 피를 토하고 머리가 빠지는 등 부작용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보건의료노조는 "이대목동병원에서 또다시 의료사고가 발생한 것은 신생아 집단사망사고 이후 의료사고 근절을 위한 혁신대책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더불어 "병원 경영진 교체만 해결책이 아니다"라며 "노조가 사망사고 이후 감염을 포함한 각종 의료사고 위험요인과 부실한 병원운영시스템에 대한 혁신대책을 마련했지만 전혀 실행되지 않고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대목동병원 경영진은 잇따른 의료사고 발생 원인이 무엇인지 철저히 조사하고 의료시스템과 운영시스템 전반에 대한 혁신안을 마련하기 위해 경영진과 의료진뿐 아니라 외부전문가와 노조를 포함한 혁신 TF를 구성해야 한다"며 "이렇게 마련한 혁신안을 시급히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