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유명 유튜버, ‘강제 누드 촬영’ 성범죄 피해 고백…경찰 수사착수

기사승인 [0호] 2018.05.17  16:58:40

공유
ad43
[일요서울 | 권가림 기자] 유명 여성 유튜버 A 씨가 서울의 한 스튜디오에서 집단 성추행·성희롱과 협박을 당했다고 폭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7일 “유튜버 A 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하고 성폭력범죄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를 적용해 수사에 나섰다. 유포된 누드사진 등 기초자료를 확보한 상태다”라고 밝혔다.

앞서 A 씨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동영상을 올리면서 “3년 전 집단 성추행과 성희롱, 협박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그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 합정역 인근의 한 스튜디오에 피팅모델로 지원했다. 하지만 실제 촬영은 자물쇠로 폐쇄된 공간에서 20여 명의 남성에게 둘러싸인 채 집단 성폭력을 당했다”라고 했다.

아울러 A 씨는 “스튜디오 실장은 당시 배우가 꿈이었던 나에게 ‘내가 아는 PD, 감독들에게 다 말해서 너 배우 데뷔도 못 하게 만들겠다’고 협박했다. 포르노에만 나올법한 성기가 보이는 속옷을 입고 촬영에 5차례나 응해야 했다”면서 “3년 동안 그 일을 잊은 적이 단 하루 없었지만 지난 8일 한 야동사이트에 그 사진이 올라왔다. 남자친구와 주변 사람들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피고소인들이 A 씨의 의사에 반해 촬영하고 사진을 유포했는지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범죄 혐의점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가림 기자 kwon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