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권성동 의원 VS 강원랜드 수사단' 채용 비리 수사 둘러 싸고 정면충돌

기사승인 [0호] 2018.05.17  22:30:36

공유
ad43
<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단과 자유한국당 권성동 의원이 정면충돌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관련 수사단이 '짜맞추기 수사'를 했다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권 의원의 주장에 대해 강원랜드 수사단이 17일 입장문을 내고 반박에 나섰다.

강원랜드 수사단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수사단의 첫 강제처분수사 대상자였던 강원랜드 리조트 본부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법리구성이 잘못됐다는 이유로 기각됐다'는 권 의원의 주장과 관련, "(당시) 법원은 사실관계 내지 범죄 성립 여부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으며 피의자 주거와 가족관계 등을 비춰볼 때 구속사유와 필요성의 상당성이 인정하기 어렵다"고 했다며 "이는 영장을 기각할 때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표현일 뿐 '법리판단을 잘못했다'는 취지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사단이 지난해 12월 춘천지검에서 이뤄진 피의자인 강원랜드 리조트 본부장에게 유리한 인사팀장과의 대질신문 증거는 제출하지 않고 불리한 증거만 제출했다 판사에게 발각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당시 춘천지검에서 대리조사했던 진술조서는 증거기록에 편철돼 판사에게 제출된 상태였다"고 반박했다.

안미현 검사가 지난해 권 의원 보좌관에게 소환 통보를 한 뒤 대검찰청에서 항의 전화를 받는 등 '외압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서도 권 의원은 "보좌관들 역시 강원랜드 채용에 개입하거나 관여한 사실이 전혀없다"며 "관련성 없는 참고인에 대한 소환은 과잉수사이며 부당한 수사에 대한 이의제기는 국민의 권리이자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가장 기본적 인권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에 대한 강원랜드 수사단의 구속영장 청구 방침에 대해 "청와대를 의식하여 법률가로써 양심을 저버리고 출세에만 눈멀어 검찰권을 남용한 정치적 결정이라 아니할 수 없다"라며 "실체적 진실을 밝혀 결백을 입증하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권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는 오는 18일 대검 전문자문단의 심의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일 강원랜드 수사단은 권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었으나 문무일 검찰총장이 권 의원의 외압 의혹에 대해서는 전문자문단 심의를 받으라고 지시한 바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ad46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