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文대통령 “보훈복지 사각지대 해소···눈높이 맞는 보훈심사 노력”

기사승인 [1258호] 2018.06.08  13:27:10

공유
ad43
<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 5일 “애국과 보훈의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주재한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예산 부족과 법령 미비의 핑계를 대지 않고 국가가 나서서 한 분이라도 더 찾아내, 마땅히 갖춰야 할 예우를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지난해 6월 15일 이후 1년 만이다. 이날 초청행사에는 6·25 전쟁영웅, 민주화운동 유공자, 순직 소방공무원, 군 의문사 순직자 유족 등 총 229명이 청와대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작년 이맘 때 이 자리에서 보훈으로 나라의 기틀을 바로 세우겠다고 약속드렸다”면서 “노력한다고 했지만 좀 나아졌다고 느끼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보훈은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강한 국가를 만드는 주춧돌”이라며 “나라다운 나라는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때 완성된다는 것이 대통령으로서 저의 확고한 소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보훈처를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보훈예산도 대폭 늘렸다. 보훈보상금부터 2조 원 규모로 마련했다”며 “참전용사의 무공수당, 참전수당을 역대 최고 수준으로 인상하여 올 1월부터 23만 명의 참전용사에게 지급하고 있다”고 그동안의 보훈 정책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고령 보훈가족에게는 무엇보다 의료와 요양이 중요하다. 1월부터 참전유공자 진료비 감면율을 60%에서 90%로 대폭 확대했다”며 “8월이면 인천보훈병원과 보훈의학연구소가 문을 열게 되는데, 곳곳에 이렇게 요양과 재활시설을 늘려 조금이라도 가까운 곳에서 도움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보훈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보훈대상자 한 분 한 분에게 필요한 맞춤형 복지를 제공하도록 하겠다”면서 “마지막 가시는 길까지 영예를 지킬 수 있도록, 경제적으로 어렵거나 연고가 없는 국가유공자까지 품격 있는 장례를 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초청행사에는 지난 3월 소방공무원 임용전 연수기간에 구조 활동 중 숨진 문새미 교육생의 부모도 참석했다. 순직을 인정받지 못했다가 최근 인정받게 된 군의문사 유족들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사연을 언급하며 “오랜 기간 국가로부터 외면 받은 고통을 생각하면 너무나 죄송스럽다”며 “국가와 국민을 위한 희생 하나 하나를 귀하게 예우하고 존경하는 나라를 만들겠다. 신분상의 이유나 법령 미비로 억울한 일을 겪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은 애국과 국민에 대한 헌신으로 대한민국을 지켰다. 여러분이 계셨기에 대한민국은 살만한 곳이 됐다”면서 “정의가 보상받는 나라, 국민 모두가 자랑스러워 하는 대한민국을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