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학력별 소득 격차 더 벌어져...중졸이하 가구 평균 소득 감소

기사승인 [0호] 2018.06.13  09:18:46

공유
ad43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지난 1분기 학력에 따른 소득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고학력 계층의 소득은 큰폭 늘어난 반면 저학력 계층의 소득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전국 2인 이상 가구 중 가구주가 중졸 이하 가구의 평균 소득은 258만4000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만7000원(2.9%) 줄었다.

하지만 가구주가 전문대 이상의 교육을 받은 가구의 소득은 595만5000원으로 1년 전보다 30만4000원(5.4%) 늘었다. 가구주가 고졸인 경우 역시 445만4000원으로 13만7000원(3.2%) 늘었다.

전문대졸이상 가구와 중졸이하 가구의 소득 격차는 사상 최대로 나타났다. 1분기 두 가구의 소득 격차는 무려 337만1000원에 달했다.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3년 1분기 이래 300만원 이상 차이가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중졸이하 가구의 평균 가구원 수는 2.48명이고, 대졸이상은 3.29명이다. 중졸이하 가구는 가구원 수가 대졸이상 가구보다 0.81명 적었지만, 소득은 절반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소득을 들여다보면 근로소득의 증가폭 격차가 눈에 띈다. 1분기 전문대졸 이상 가구의 근로소득은 433만8000원으로 전년 동분기보다 33만8000원(8.5%) 늘었다. 반면 중졸이하 가구의 근로소득은 2000원(0.1%) 증가했다.

근로소득 외에 사업소득과 이전소득도 고학력 가구에서 더 많이 증가했다. 전문대졸이상의 사업소득은 1.2%(1만1000원), 이전소득은 29.7%(14만2000원) 늘었다. 반면 중졸이하는 사업소득이 3.1%(1만5000원) 줄고, 이전소득은 10.7%(6만2000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