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남서 투표하던 50대 여성 쓰러져 ‘위독’

기사승인 [0호] 2018.06.13  14:56:36

공유
ad43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13일 오후 1시경 경남 산청군 산청읍 청소년수련관에 마련된 제1투표소를 찾은 A(57·여)씨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위독한 상태다.

이날 A씨는 한표의 주권을 행사하기 위해 혼자 투표소를 찾았다가 이 같은 변을 당했다.

A씨는 투표용지를 받기에 앞서 선관위 종사자가 신원을 확인하던 중 갑자기 쓰러졌고 이에 놀란 직원은 심폐소생술을 하고 119에 신고했다.

A씨는 곧바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선관위와 경찰 등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에 있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