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WSJ “백악관 관리, 대규모 한미연합훈련 중단…통상훈련은 계속”

기사승인 [0호] 2018.06.13  17:28:25

공유
ad43
<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군사훈련 중단’ 발언으로 미국과 한국 양측에서 파장이 커지는 가운데 백악관의 한 관리가 이와 관련해 정례적인 한미연합훈련은 계속되지만 대규모 훈련은 중단한다는 의미로 설명했다고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백악관 한 관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발언을 해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비용 문제를 언급하며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히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귀국하지 않은 데다 백악관의 공식 입장도 없는 상태여서 한미훈련 중단 발언을 둘러싼 혼선이 커지고 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오랫동안 훈련을 해왔는데, 나는 이들 훈련을 ‘워 게임’(war games)이라고 부른다”며 “비용이 엄청나게 들고, 한국이 기여하고 있기는 하지만 100%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어 이를 한국에 얘기해야 할 주제”라며 연합훈련 중단을 시사했다.

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은 계획을 밝히자 국방부에서는 관리들이 모여 대통령의 발언이 무슨 뜻인지 이해하려고 애썼던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관리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면서 “‘6개월에 한 번씩 하는 훈련’과 ‘통상적인 훈련’ 간에 “차이점이 적어보이기는 하지만 상당히 중요한 차이”라며 “그래서 혼선이 빚어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비공개 정책 오찬에서 6개월에 한 번씩(semiannual) 실시하는 한미군사훈련은 중단하지만, 통상적인 훈련(regular readiness training)은 계속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의 한 관리는 WSJ에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불분명하다고 지적하면서 ‘독수리(Foal Eagle) 훈련’, ‘맥스 선더(Max Thunder) 훈련’ ‘을지 프리덤 가디언 훈련’ 등 대규모 훈련을 제외한 소규모 훈련도 중단 대상에 들어가는 것인지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