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북촌한옥마을에 ‘관광 허용시간’ 도입한다...평일~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기사승인 [0호] 2018.06.14  14:02:57

공유
ad43
[일요서울 | 강민정 기자] 14일 서울시와 종로구가 ‘북촌 한옥마을 주민피해 개선 대책안’ 발표했다. 새벽까지 몰려드는 관광객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북촌한옥마을 주민들을 위해서다.

서울 도심의 대표적 관광명소로 알려진 북촌한옥마을에는 하루 평균 1만여 명이 찾아오고 있다. 이중 외국인 관광객의 비율은 약 70% 정도를 차지한다.

이처럼 관광객이 몰리자 실거주민들은 과도한 소음, 쓰레기 무단투기, 무단침입, 불법 주정차 등으로 인한 피해를 겪고 있다.

대책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우선 관광객이 집중적으로 몰리는 북촌로11길 일대를 대상으로 최초로 관광 허용시간을 도입한다.

평일과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를 지정 및 시행해 이른 새벽이나 늦은 밤 관광객 통행을 통제하고, 일요일은 '골목길 쉬는 날'로 운영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먼저 주민이 주도하는 관리 인력을 투입해 홍보·계도 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자율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아울러 장기적으로는 자율시행의 효과를 분석한 뒤 결과를 토대로 시간대를 조정하고 의무시행을 위한 제도적 근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한 단체관광객 방문시 가이드가 동행함으로써 현장 안내가 철저히 이뤄지도록 하고 무단침입이나 쓰레기 투기 금지 같은 관광 에티켓을 준수할 수 있도록 꾀한다. 가이드를 동행하지 않은 단체관광객 경우 마을관광해설사 등 서울시가 양성한 관리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북촌한옥마을 주출입구인 돈미약국 주변에 '관광버스 불법주정차 집중단속구역'을 지정해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향후 북촌한옥마을 주변에 '관광버스 승하차장(Drop Zone)'을 설정해 단체관광객을 도보로 관광하게끔 하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

북촌한옥마을을 일명 '집중청소구역'으로 정해 쓰레기 수거횟수를 현재 1일 2회에서 3회로 확대하고, 환경미화원이 근무하지 않는 시간대에 전담 청소인력 2명을 상시 투입한다. 이 밖에도 일부 관광객의 노상방뇨 문제 해결을 위해 현재 70개소인 개방·나눔화장실 확대도 검토 중이다.

서울시와 종로구는 오는 22일 주민 토론회를 거쳐 대책안을 최종 확정하고 7월 본격 시행에 임할 방침이다.

강민정 기자 km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