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편의점협회 "최저임금 인상 땐 동시휴업 할 것"

기사승인 [0호] 2018.07.12  12:54:17

공유
ad43
<사진-뉴시스>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가 최저임금이 인상될 경우 7만여 편의점의 전국 동시 휴업을 추진한다.

전국편의점주단체협의회(전편협)는 12일 오전 10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018년도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은 이미 운영한계에 달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견에서 전편협은 ▲최저임금 동결 ▲신용카드 수수료 구간 5억원에서 7억원으로 확대 ▲최저임금의 업종별차등화 재논의 등을 요구했다.

전편협은 이 같은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전국 편의점에 호소문과 현수막을 부착하고, 동시 휴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협회는 이날 회견에서 "올해 최저임금 인상 이후 영업이익 보전과 적자를 줄이기 위해 근로자를 줄이는 대신 점주 근무시간을 늘리고, 다점포 운영을 줄이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점주들은 아르바이트보다 적은 수익으로 연명하거나, 투자비 손실로 폐업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ad4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