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성태 “친박의 기고만장한 모습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 계파 전쟁 선언

기사승인 [0호] 2018.07.13  13:24:05

공유
ad43
[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3일 자신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일부 의원들을 겨냥해 “호가호위했던 세력들의 기고만장한 모습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친박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김 권한대행은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거 호가호위한 세력이 어떤 명목의 이름으로라도 한국당의 쇄신과 변화를 흔드는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현 당내 갈등이 친박과 비박의 구도임을 공식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그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쇄신과 변화를 거부하고 당내 갈등을 야기하는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싸우는 모습을 보이기 민망해 대응하지 않았는데 기고만장하는 모습들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김 대행은 언론에서 친박(親박근혜) 표현 대신 잔류파라는 단어를 쓰는데 대해 “한국당엔 친박과 비박만 존재할 뿐”이라며 “(실체가) 없는 잔류파를 만들어서 친박의 흔적을 애써 지워주지 말길 바란다”고 했다.

이는 복당파와 배치되는 잔류파라는 용어 대신 친박과 비박의 프레임을 부각시켜 일부 반발한 의원을 포함한 친박계와의 전면전을 선포한 것으로도 보인다.

특히 김 권한대행은 친박 의원들의 정략적 의도가 있다고 보느냐라는 질문에 "있다"고 답했다.
앞서 심재철·김진태·김태흠·이장우 의원 등은 지난 12일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대행에 대한 재신임 투표와 일선 후퇴 등을 요구한 바 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ad46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