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에어서울, 일본 다카마쓰 노선 매일 운항으로 증편

기사승인 [0호] 2018.08.06  09:00:59

공유
ad43
<사진-에어서울>
[일요서울|김은경 기자]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은 일본 지방 노선에서는 처음으로 다카마쓰 노선을 주 7회로 증편하고, 요나고 노선도 주 6회로 증편한다고 6일 밝혔다.

에어서울은 10월 말 동계 스케줄부터 인천~다카마쓰 노선을 기존의 주 5회에서 주 7회로, 인천~요나고 노선을 기존의 주 5회에서 주 6회로 증편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다카마쓰 노선은 개설 26년 만에 일본 지방 노선 중에서는 처음으로 하루 한 편, 매일 운항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인천~다카마쓰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이 1992년부터 운항했으며, 2016년부터는 에어서울이 출범하며 운항을 시작했다.

에어서울은 “불필요한 기내 서비스를 없애는 대신 운임을 낮추고,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노선 홍보에 힘쓴 결과, 연 평균 수송객이 기존 아시아나항공 운항 시 약 3만5000명에서 에어서울 취항 후 6만5000명까지 약 2배 가까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요나고 노선 역시 에어서울이 인수하며 연간 수송객이 기존의 약 3만5000명에서 5만2000명까지 증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두 도시 모두 에어서울이 운항을 시작하며, 수송객이 꾸준히 늘었고 여행객들의 반응도 좋아 향후에도 수요 확대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해 증편을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증편으로 스케줄의 편의성도 증가해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더욱 많은 여행객이 왕래하고 노선이 더욱 활성화돼 지방 노선의 성공을 상징하는 노선으로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계 스케줄이 시작되는 오는 10월 28일부터 다카마쓰 노선은 하루 한 편, 매일 운항하며, 요나고 노선은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6회 운항한다. 동계 스케줄은 8월 중순부터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김은경 기자 e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ad37
ad45
​​
ad41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ad40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연예포토

1 2 3
item71
ad3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일요서울TV

1 2 3
item7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